경주 중앙시장 야시장에서 맛있는 추억을 만드세요!

 

신선하고 정갈한 제주 향토 먹거리

아~ 경주 중앙시장 야시장에 가면 온갖 향긋한 향수가 코를 스칩니다. 신선한 활어회, 구수한 소머리곰탕, 바삭한 닭강정 등 화려한 메뉴들이 눈과 입을 동시에 사로잡죠. 풍성한 전통시장 분위기에 빠져들면서 옛 추억도 새록새록 떠오르는 것 같아요. 금성로 295번지에 자리한 경주 중앙시장은 1900년 초반에 형성된 명실상부한 전통시장입니다. 보존과 현대화를 거듭하며 오늘에 이르렀죠.

살아있는 역사, 경주 중앙시장의 매력

전국적으로 유명한 경주 시내 한복판에 자리한 이 시장은 700여 개의 점포가 영업 중입니다. 매월 2일과 7일에는 전통 오일장이 열리고, 매주 목요일부터 토요일까지는 야시장이 열립니다. 그야말로 살아있는 역사와 전통의 현장이랍니다. 저렴하고 신선한 식재료를 구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경주만의 특색 있는 음식들도 즐길 수 있죠.

바삭한 닭강정의 환상 궁합

닭강정은 단연 이 시장의 별미입니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닭고기 튀김에 달콤한 소스를 발라 먹으면 어렵잖아요?^^ 뜨끈한 국물 요리와도 궁합이 좋죠. 만두국밥, 칼제비 국수 등 갖가지 국물 요리와 닭강정을 곁들이면 환상의 맛을 느낄 수 있습니다!

도심 한복판의 전통시장에서 맛보는 향수

요즘 같은 바쁜 일상에서 잠깐 벗어나고 싶다면 경주 중앙시장을 방문해보는 것도 좋겠어요. 소박하지만 정겨운 시장 분위기에 잠시 빠져들다 보면 누군가의 옛 추억이 되살아나는 것 같답니다. 활어회, 소머리곰탕, 닭강정 등 안주거리도 제격이니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들러볼까요? 리모델링된 현대식 건물 속에서도 경주 만의 전통이 살아 숨 쉬고 있다는 걸 실감하실 수 있을 겁니다.

시장 앞마당의 테라스 포차

시장 바로 앞에는 포장마차 포차들이 자리 잡고 있어요. 간단한 안주와 맥주 한잔으로 오붓한 시간을 보내기에 안성맞춤이죠. 여름밤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친구나 동료들과 수다 한번 떨어보는 건 어떨까요? 주변에서는 시장 상인들의 활기 넘치는 목소리가 들려와 꽤 운치 있답니다.

지친 삶의 여정 속에서 만난 작은 쉼터

바쁘게 살아가다 보면 가끔은 멈춰 서서 주변을 둘러볼 필요가 있죠. 그런 의미에서 경주 중앙시장은 소중한 쉼터와 다름없습니다. 지나치기 쉬운 일상 속에서 이런 곳을 가끔 들러 행복한 추억거리를 만들어보세요. 전통과 현대가 공존하는 모습을 눈여겨보며 여유로운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요? 옛 것에 대한 그리움과 새로운 것에 대한 기대가 공존하는 경주 중앙시장에서 여러분만의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가시길 바랍니다!